몇 년 전 충격적인 표지 때문에 많은 서구 개발자가 경악(?)했던 책이 있었습니다. 바로 『My Job Went to India』입니다. 이 책이 나온 배경은 이렇습니다.

10년 지기인 프래그머틱 북셸프(Pragmatic Bookshelf) 출판사의 데이브 토머스와 RubyConf 조직자로 잘 알려진 채드 파울러는 뛰어난 개발자가 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을 내기로 합니다. 재즈 색소폰 연주자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에다 뛰어난 개발자들과 교류도 많았던 채드 파울러는 그동안 생각해온 탁월한 개발자가 되는 데 필요한 실천법을 정리한 책을 씁니다.

그런데 책이 나오는 과정에서 한 가지 결정적인 실수를 합니다. 당시 미국에서는 기업 IT 프로젝트가 개발자 인건비가 싼 인도 등지로 이전되는 분위기였고 이 상황을 익살스럽게 풍자해 보자는 의도로 책 제목과 표지가 충격적인 모양새로 나오게 됩니다.

이 책 한국어판은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라는 제목으로 나왔는데 제목을 결정할 때 당시 편집자의 고뇌가 상당했습니다. 다행히도 좋은 반응을 얻었고 2008년 예스24 올해의 베스트 24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한국어판 편집자만 고뇌한 게 아니라 데이브 토머스도 책 제목 때문에 상당히 후회했다고 합니다. 책 제목을 그렇게 지은 건 자신이 했던 가장 어리석은 일이었다고 블로그에 썼을 정도였으니까요. 두 사람은 절치부심(?)해 2판을 내기에 이릅니다. 후회스러웠던 제목도 바꿔버리죠. 그리하여 마치 새 책 같은 『The Passionate Programmmer』가 발간됩니다.

2판에서는 책을 쓰기로 했던 원래 의도에 맞게 내용이 이곳저곳 다듬어졌습니다. 채드 파울러의 인도 경험담은 꼭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빼거나 다른 내용으로 대체되고 실천법도 보강됐습니다. 또 채드 파울러의 지인들이 자신의 경험담을 기고합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깃허브(GitHub) 창업자의 창업기입니다. 깃허브가 우연히 만들어진 계기와 MS의 거액 연봉을 뿌리치고 창업에 나선 이야기인데 흥미롭습니다.

물론 2판도 한국어판이 나옵니다. 제목은 원서의 의도를 반영해 『프로그래머, 열정을 말하다』로 정해졌습니다. 설 연휴 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구입처↓

Yes24

교보문고

알라딘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11번가

※ 사족으로 원서와 번역서 표지를 전시합니다. 원서 1판, 번역서 1판, 원서 2판, 번역서 2판 순서입니다. 번역서 1판의 이미지는 색소폰을 추상화한 것인데 원서 2판에 영향을 주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추측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