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Graphic User Interface)가 컴퓨터 세상에 ‘진보’를 가져왔다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GUI를 조작하기 위해서는 키보드 위의 손이 마우스나 터치패드, 트랙볼 혹은 화면으로 이동해야 하니, ‘입력 효율성’은 조금 떨어진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마우스 잡은
제 손이 아닙니다. ;;


손이 키보드를 떠나지 않을 수는 없을까요? 이런 고민의 해답은 이미 옛날부터 존재해왔습니다. 메뉴 대신 단축키나 명령어를 사용하여 모든 기능을 호출했던 CUI(Command User Interface)이죠. (‘도스 창’을 떠올리시면 될 겁니다.)

요즘도 CUI를 사용해야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서버 관리자들은 터미널 창을 열어 서버에 접속하고, 이 터미널 창에서 설정 파일을 수정합니다. 리눅스를 배우는 학생들도 텔넷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공용 서버에서 다양한 명령어를 익히고요. 개발자들도 개발 환경 셋업이나 배포, 관리를 위해 서버에 접속하는 일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서 파일을 수정하려고 Vi/Vim을 실행하는 순간~! 제명이 됐어요 무뚝뚝하고 불친절해 보이는 검은색 화면에 당황하거나 불편함을 느끼게 되죠.

뭐.. 뭘 어쩌라는 거야;;

하지만 방금 전 강조했듯이 Vi/Vim의 무뚝뚝하고 불친절한 모습은 그렇게 ‘보일 뿐’, 실제로는 알면 알수록 깊어지는 친구 같다고나 할까요? Vi/Vim에 익숙한 분들이 키보드 위에서 손을 놀리는 모습은 마치, 연주에 심취한 피아니스트와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다만, 이렇게 되기까지 학습 곡선이 좀 높아서 문제가 될 뿐이죠. ^^

Vi/Vim의 초기 학습 곡선을 보면 정말 후ㄷㄷ;;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짜잔~!

손에 잡히는 Vim의 표지입니다.

아코디언을 다뤄보신 분께는 무식한 설명처럼 보일지 모르겠지만, 아코디언 연주법을 쉽게 설명하자면 왼손으로 어떤 버튼을 누르냐에 따라 오른손으로 누르는 건반이 다양한 소리를 냅니다.

Vim의 ‘입력 모드’, ‘일반 모드’, ‘명령어 모드’ 역시 이와 비슷합니다. 현재 상태가 어떤 모드냐에 따라, 키보드에서 입력하는 키가 명령어로 작동하기도 하고, 파일에 입력되지요.

『손에 잡히는 Vim』은 이처럼 복잡해보이는 Vim을 ‘입력하기’부터 차근차근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정 모드에서 어떤 명령이 어떤 식으로 작동하는지 그림으로 나타내고 있어, 책으로만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있고요.

입력 모드 전환 모습
J로 아래줄 붙이는 모습

또한, 옵션 설정이나 프로그래머에게 유용한 기능, 플러그인 사용법 등 Vim의 진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내용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간 검은색 창에 두려움을 느끼셨던 분이라 해도,『손에 잡히는 Vim』을 읽은 후에는 다음 동영상의 아코디언 연주자처럼 멋지게 Vim을 조작하실 수 있을 겁니다. ^^

예약판매 – 예스24, 인터파크

ps. 부록으로 키보드형 단축키 모음과 이동키 모음을 넣었습니다. 책을 안 사신 분들도 아래 그림을 출력하여 책상 옆에 붙여 두면 Vim을 더 빨리 익힐 수 있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