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어떤 프로그래밍 언어에 익숙해져 갈수록 그 언어에 점점 얽매이게 된다. 그 이유는 대부분 그 과정에 너무 많은 투자를 했기 때문이다. … … 대부분 사람은 현재 상황이 주는 고통이 아무리 크더라도 상황을 바꾼 후의 결과가 확실하지 않다면 그냥 참고 안주한다. …… 이미 익숙한 언어를 사용할 때 누리는 편안함을 버리고 낯선 언어를 사용하면서 겪게 될 고난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그 고난을 이겨 낸 후의 보상이 명백하지 않은 한 말이다.- Gerald Weinberg의 <<프로그래밍 심리학>>에서

프로그래밍 그루비(Groovy in Action)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3월 6일 서점에 책을 보내기 시작해 토, 일요일을 빼고

3월 9일 0부

3월 10일 6부

3월 11일 5부

3월 12일 4부

3월 13일 0부

3월 16일 5부

3월 17일 4부

3월 18일 0부

3월 19일 1부

3월 20일 5부

3월 23일 0부

3월 24일 4부

3월 25일 0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책이 발간되고 3주 정도면 대략 어떻게 움직일지 ‘감’이 들어오는 데, 3주가 경과한 지금 상황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ㅎㅎㅎ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에서는 아래와 같이 얘기하기도 했고,

매년 새로운 언어를 최소 하나는 배워라. 다른 언어는 동일한 문제를 다르게 푼다. 몇 개의 서로 다른 접근법을 알면 사고를 확장하고 판에 박힌 사고에 갇히는 걸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게다가 지금은 인터넷에서 무료 소프트웨어를 다수 구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언어를 배우는 것이 훨씬 쉬워졌다.

저희가 발간한 프로그래밍 루비, 프로그래밍 루아, 프로그래밍 얼랭을 보더라도 아주 많은 분이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데 도전하진 않더라도, 책 한 권을 발행하기엔 충분한 관심을 보여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Groovy는 왜 이리 저조할까요?

지난 25일 월간 마소에서 주최한 세미나 ‘개발자가 행복해지는 세 가지 비법‘에서 Grails로 강의를 하신 Kenny 님께서 “Grails나 Groovy에 대해 들어보신 분?”이라고 질문을 던졌을 때, 손을 든 분은 아주 소수였습니다. 일단 Groovy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듯합니다.

그 외에 어떤 이유가 있을까요?

  • 뭔가 물어볼 데가 없다. 마소 세미나에서 만난 Kenu 님은 커뮤니티와 커뮤니티 리더의 부재를 첫째로 드시더군요. Groovy 포럼이 있기는 하나 활성화 되어 있다고 보긴 어렵죠. Kenu 님은 “수많은 훌륭한 기술이 등장했다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며, 훌륭한 기술이라고 해서 꼭 살아남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이시네요.
  • 배울 것도 많은데, 낯선 언어까지? “이클립스, 테스팅 도구, 디버깅, CI 등등 배워야 할 것들은 많은데 언어까지 새로 익히기엔 일정에 쫓기는 개발자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구요.
  • 루비(Ruby), 파이썬(Python), 펄(Perl) 등 다른 동적 언어와의 경쟁. 그루비(Groovy)가 자바의 문법과 거의 유사하고, 자바 클래스와 라이브러리를 그대로 쓸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우고 있긴 하나, 새로운 언어를 배우려는 분들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선택지가 하나 추가된 것일 뿐이겠죠.
  • 레퍼런스가 없다. 루비엔 레일스(Rails)라는 킬러 앱이 있었고, 국내에서도 몇몇 눈에 띄는 사이트가 있을 뿐더러, 포털 등 곳곳에서 내부 용으로 주로 쓰이긴 하지만 꽤 쓰이는 추세고, 루아는 와우(WoW)를 보면서 게임 개발자들이 게임 엔진과 스크립트의 궁합이 편리함을 익히 경험했고, 얼랭(Erlang)은 노키아(Nokia)에릭슨에서 쓰였고, 페이스북에서도 수천만 단위의 채팅 서버를 얼랭으로 만드는 등 확실한 레퍼런스가 있었죠. 이에 비해 Groovy/Grails로 만든 사이트는 해외에선 보고 되고 있으나 국내엔 Daum에 Kenny 님께서 내부용으로 만든 것 외엔 아예 없는 형편입니다. (역자이신 박제권 님께서 만들고 계신 사이트는 5월에나 개통된다고 하고. ㅜ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WoW와 Lua의 찰떡 궁합

아마 저희가 모르는 또다른 많은 이유가 있을 겁니다. 더 중요한 이유도 있겠죠.

이 상태로 계속 된다면 Groovy 책의 운명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혹 Groovy의 장점을 알릴 좋은 방도를 알려주시거나, 위에 저희가 거론한 이유 외에 어떤 이유가 있을지 블로그에 포스팅하고 트랙백을 걸어주시는 분께는 4월 인사이트에서 준비하는 이벤트 선물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선물은 제작이 끝나긴 했는데… 어떤 건지는 다음 포스트로 알려드리죠.(프로젝트에 아주 유용한 도구랍니다. ^^ )